'펜트하우스' 최예빈 "청아 트로피+조수민 죽인 범인이 관전포인트" [일문일답]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09:55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11:52
최예빈 / 사진=SBS 펜트하우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펜트하우스'에 출연 중인 최예빈이 직접 답한 일문일답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선한 인상에 가려진 내재된 인간의 야심, 욕망을 그려내고 있는 배우가 있다. 이번 작품이 첫 드라마이자 천서진(김소연)의 딸, 하은별 역을 맡아 시청자의 눈길을 끌고 있는 최예빈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다음은 하은별이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를 통해 보내온 일문일답 전문이다. 하은별이라는 캐릭터를 그려 내기 위해 그가 기울인 시간의 발자취를 찾아볼 수 있다.

◆ 많은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인 '펜트하우스'에 출연한 소감 또는 현재 기분은

지인들한테 연락을 많이 받았어요.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 주시고 시청해 주신다는 게 이렇게 큰 기쁨이고 감사한 일이구나를 느끼고 있는 나날들이에요. 그리고 한 분 한 분에게 다 답해드리지는 못했지만, SNS를 통해 시청자분들께서 드라마 잘 보고 있다고 응원도 많이 해주셔서 정말 큰 힘이 되고 있어요.

◆ 최예빈이 생각하는 하은별이라는 인물은

은별이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건 '1등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결과에 대한 압박을 받다 보니, 긴장과 불안이 많고, 자신이 가지고자 하는 거를 어떤 식이든 이기고 가져야 하는 엄마의 모습을 많이 보고 배우며 자랐을 거예요. 그러다 보니 가족, 특히 엄마의 눈치를 많이 보며 자랐고, 여기에 착한 아이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어요. 어른들에게 특히 더 '착한 아이'로 보이려 노력해요. 그래서 때로는 과하게 밝은 척을 하기도 하고, 마음에 없는 호의를 베풀기도 하는 인물이죠. 투명하고 연약해서 잘 깨지는, 깨진 조각은 매우 날카로운 위험한 유리 같은 인물이라고 생각해요.

◆ 하은별을 연기하면서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아무래도 학생이라는 점을 가장 많이 신경 썼던 거 같아요. 제가 머리카락이 굉장히 길었었는데, 은별이 캐릭터를 맡고 나서 뒷 머리카락은 물론 앞 머리카락도 잘라서 어려 보이고 학생처럼 보이게 하려 했어요. 그리고 성인에 가까운 고3이 아니라, 중학교를 갓 졸업한 고1이기 때문에 그에 맞는 말투도 고려했어요. 또, 은별이의 예민함을 잘 표현하고 싶어서 머리카락을 넘기고 만지는 행동 습관도 만들었고, 은별이는 무엇이든 가지런하게 둘 거 같아서 사용하는 소품들도 틈틈이 정돈하는 습관을 저도 들였어요.

제2막에 들어선 '펜트하우스'의 기대 포인트는

청아 트로피가 부활했죠. 그렇기 때문에 그 트로피를 갖기 위한 청아예고 안팎으로 많은 일들이 벌어 질 예정입니다. 여기에 민설아를 죽인 범인이 아직 안 나왔기 때문에 서로를 의심하며 범인을 찾게 될 거구요. 청아 예고의 1등은 누가 될 지, 민설아를 죽인 범인은 누구 일지를 생각하며 드라마를 보시면 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으실 거 같아요.

◆ 마지막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한마디

'펜트하우스' 끝까지 놓치지 않고 재미있게 시청해주시고, 은별이 그리고 저 최예빈에게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지켜 봐주세요.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
기사이미지
김새롬 향한 두 가지 시선, '정인이 실언'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김새롬의 홈쇼핑 …
기사이미지
손흥민, BBC 선정 토트넘 전반기 평…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