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정우 "이환경 감독, ♥김유미보다 배우로 내 모습 잘 알아"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13:19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13:20
정우 이환경 감독 /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최파타' 정우가 이환경 감독이 배우로서 자신의 모습을 잘 안다고 전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영화 '이웃사촌'의 배우 정우와 이환경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청취자는 정우에게 "아내인 배우 김유미가 정우를 더 잘 아냐, 아니면 이환경 감독이 더 잘 아냐"고 물었다.

정우는 "파트가 다르다. 배우의 모습은 감독님이 더 잘 아시는 것 같다. 같이 몇 작품을 했어서 더 그렇다. 배우로서의 모습은 감독님이 훨씬 더 잘 아신다"고 설명했다.

이환경 감독은 "김유미 씨 보다 내가 더 많이 본 모습은 정우의 우는 모습일 것"이라며 "나랑 붙들고 같이 운 적이 더 많은 것 같다. 아마 아내에게 보여주기 힘든 모습이라 그런 것 같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