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기·라이트도?' NC 이동욱 감독, 총력전 시사 "모든 투수 대기한다"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16:51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16:51
이동욱 감독 / 사진=DB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이 한국시리즈(KS) 6차전을 앞두고 총력전을 시사했다.

NC는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S 6차전 두산 베어스와 맞대결을 펼친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1위를 기록해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NC는 KS 3차전까지 1승2패로 밀리며 아쉬운 성적표를 기록했다.

그러나 NC는 4,5차전 팀의 영건 선발투수인 송명기와 구창모의 호투, 불펜투수 김진성의 무실점 행진과 드류 루친스키의 불펜투입 등으로 두산을 무득점으로 묶으며 3승2패로 역전했다.

이제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둔 가운데 NC는 이 기세를 몰아 총력전으로 우승을 확정짓겠다는 계획이다.

NC의 이동욱 감독은 선발투수인 송명기와 마이크 라이트도 이날 불펜투수로 투입될 수 있냐는 질문에 "(미출장 선수를 제외하고) 일단 다 대기한다"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이어 "(전날에는) 라이트가 불펜에 대기만 한 상태였고 몸을 풀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동욱 감독은 KS 전세를 역전하게 만들어준 구창모와 송명기의 호투에 대해 "외국인 1,2 선발투수가 잘 던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받쳐주는 3,4 선발투수들이 어떻게 던지느냐가 정말로 중요하다"며 "구창모가 잘 던져줬고 송명기도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빨리 발전했다. 그런 부분들이 좋았다"고 밝혔다.

이동욱 감독은 끝으로 불펜투수로 맹활약 중인 김진성에 대해 "김진성이 좋은 투구를 하고 있다"며 "전날도 체력이 떨어진 기미를 보여주지 않았다. (김진성이) 준비하는 자세가 후배들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NC의 미출장 선수는 구창모와 손정욱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