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남녀의 사랑법' 측 "보조 출연자 코로나19 확진, 역학 조사 중" [공식입장]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16:58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16:58
도시남녀의 사랑법 / 사진=카카오M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도시남녀의 사랑법' 촬영에 참여했던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이 멈췄다.

24일 카카오M 측은 "'도시남녀의 사랑법' 촬영에 참여했던 보조 출연자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을 위해 방역 수칙에 따라 즉시 촬영을 중단했으며, 현재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빠르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사랑법이 다채로운 도시의 풍경과 어우러져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 시즌제로 제작되며, 배우 지창욱, 김지원 등이 출연한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12월 8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첫 공개되며,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에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