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막아낸 루친스키, KS 6차전 5이닝 3K 무실점 쾌투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20:30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20:30
드류 루친스키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NC 다이노스의 선발투수 드류 루친스키가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나타내며 승리투수 조건을 갖췄다.

루친스키는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베어스와의 맞대결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루친스키는 1회초 첫 타자 허경민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정수빈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최주환을 삼진으로 처리했지만 김재환에게 볼넷을 내줘 1,2루 위기를 맞이했다. 여기서 김재호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한숨을 돌린 루친스키는 2회초 선두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또다시 불안감을 노출했다. 이어 오재일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박건우에게 중전 안타, 박세혁에게 사구를 허용하며 1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루친스키는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허경민을 스탠딩 삼진으로 솎아냈다. 이어 정수빈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하고 무실점으로 2회초를 마무리했다.

위기를 넘긴 루친스키는 3회초 최주환, 김재환, 김재호를 각각 2루수 땅볼, 유격수 플라이, 3루수 직선타로 막아내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정리했다.

순항하던 루친스키는 4회초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에게 각각 우전 안타와 우익수 옆 2루타를 내주며 무사 2,3루 위기를 맞이했다. 그러나 루친스키는 이후 박건우, 박세혁, 허경민을 3루수, 1루수, 2루수 땅볼로 유도하고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다.

루친스키는 5회초에도 정수빈에게 우전 안타와 2루 도루를 허용해 무사 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최주환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한숨을 돌린 뒤 김재환을 중견수 플라이, 김재호를 투수 땅볼로 요리하고 이닝을 마감했다.

루친스키는 이후 6회초 마운드를 마이크 라이트에게 넘기고 이날 등판을 마무리했다. NC는 루친스키의 호투에 힘입어 6회초 현재 두산을 1-0으로 앞서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준호·권혁수 확진→제니·이태곤 방역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다시 코로나19 …
기사이미지
김우빈, 비인두암 이겨낸 희망의 아…
기사이미지
'스프링 캠프'→'아받대' 티빙 오리…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팬들을 사로잡을 티빙 오리지널이 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