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친스키 호투+6회 빅이닝' NC, 두산 꺾고 창단 첫 KS 우승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22:04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22:04
박민우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를 격파하고 대망의 한국시리즈(KS) 우승을 거머쥐었다.

NC는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과의 맞대결에서 4-2로 이겼다.

이로써 NC는 한국시리즈 전적 4승2패를 기록하며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리그에 이어 통합우승을 거머쥐며 올 시즌 KBO리그 최강자로 우뚝섰다.

6년 연속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았던 두산은 4,5,6차전을 내리 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NC 선발투수 드류 루친스키는 5이닝 6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권희동이 3안타를 터뜨리며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두산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는 5.1이닝 8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 타선의 지원부족으로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는 멀티히트를 뽑아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선발투수들의 호투로 '0'의 행진을 이어갔다. 팽팽한 흐름을 깬 것은 NC였다. 5회말 2사 후 권희동과 박민우의 연속 좌전 안타로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여기서 이명기가 1타점 적시타를 작렬해 선취점을 신고했다.
이명기 / 사진=팽현준 기자

기세를 탄 NC는 6회말 1사 후 애런 알테어의 우측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이어 박석민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 2-0으로 달아났다.

NC는 계속된 공격에서 노진혁의 볼넷으로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강진성이 중견수 플라이에 그쳤지만 권희동의 볼넷으로 2사 만루 찬스를 이어갔다. 여기서 박민우가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격차를 4-0으로 벌렸다.

궁지에 몰린 두산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7회초 허경민과 정수빈의 연속 몸에 맞는 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계속된 공격에서 최주환의 진루타로 1사 2,3루 찬스를 이어갔다.

두산은 절호의 기회에서 김재환의 1타점 2루 땅볼로 1점을 만회했다. 이어 김재호가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를 뽑아내 2-4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NC는 이후 마운드에 송명기와 원종현을 투입해 두산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NC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른 충격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기사이미지
'경이로운 소문' PD "인기 예상 No…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기대작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
기사이미지
'손흥민 시즌 10호 도움' 토트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