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의 내가 좋아"…'유 퀴즈' 공유, 배우·인간 공지철의 삶 [종합]

입력2020년 11월 25일(수) 22:28 최종수정2020년 11월 25일(수) 22:28
공유 /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공유가 인간 공지철의 삶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공유가 출연해 배우 공유로서, 인간 공지철로서 어떻게 살아왔는지 그리고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공유는 "두 분하고 연이 있고 앉아서 차분하게 얘기할 수 있는 점이 좋아서 제가 출연하겠다고 했다"며 "원래 좋아하는 프로그램이었고, 사적으로도 유재석 형에게 얘기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공유는 박보검과 함께 출연하는 영화 '서복'에 대해 홍보하기도 했다. 그는 "박보검과 같이 캐스팅됐다는 말을 듣고 '영화 개봉하면 보검이 덕분에 편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바람처럼 사라져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외모 칭찬에 대해 "메이크업하고 조명도 받고 이러면 덜 늙어 보이게 나온다. '커피프린스 1호점' 때는 눈이 조금 날카로웠는데 지금은 눈이 살짝 내려왔다. 쌍꺼풀도 없었는데 생겼다. 이게 나이가 드니까 자연스럽게 생긴 변화다"라고 말했다.
공유 /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공유로 사는 기분에 대해서는 "한 번도 생각해 본 적 없다"며 "얘기하기가 조심스러운 게 어느 누가 '나로 사는 건 너무 좋고 만족스럽다'고 얘기할 수 있겠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저는 진짜 평범하게 산다. 아무래도 맡았던 역할이나 대중분들이 갖고 있는 작품으로 인한 판타지가 있지만 제 생활로 돌아왔을 때는 튀는 거 없이 평범하고 무난하다"라고 인간 공지철의 삶을 밝혔다.

또한 공유는 무심하고, 표현하는 걸 쑥스러워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여자들이 좋아할 타입이 아니다. 사랑 앞에서 과감하거나 용기 있는 남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근데 사랑 표현은 캐릭터를 빌리면 할 수 있다. 덜 부끄럽다. 현실의 공지철이면 좀 힘들다. 그래서 연기하는 재미가 좀 있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으로 평소 부끄러워서 못 했던 행동, 소심해서 못 했던 것들을 캐릭터를 빌리면 다 할 수 있으니까 대리만족을 얻는다"고 덧붙였다.

공유는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받자 "불과 며칠 전에 류시화 시인에게 시를 추천받았다. 류시화 시인과 통화를 하며 시 낭송을 한 걸 녹음했다"며 에린 핸슨의 '아닌 것'이라는 시를 추천했다.

그는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기 힘든데 이 시가 답이 될 것 같다. 그 질문과 연결되는 지점이 있다고 생각. 제 주변의 몇 안 되는 지인들에게 다 보냈다"고 말했다.
공유 /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마지막으로 공유는 "예전에 비해서는 조바심이 많이 사라졌다. 일을 하든 평소 생활이든 스스로가 봤을 때 여유가 생겼다"며 "20대 때는 아무래도 조금 내색을 하지 않았지만 조바심이 많았던 것 같다. 그때는 인정하지 않았는데 지나고 보니 보이더라. 조바심이 작품의 흥망이 아니라 하고 싶은 것과 그렇지 않은 것 사이에 괴리감이 있었다. 거기서 너무 싸워서 이기려고만 했다. 그러니까 힘들었다. 너무 치열하게 고민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뜻대로 되지 않는 세상에 대한 미움이나 내 속에 화나 원망들이 쌓였었다. 내가 절대적으로 맞는 것도 아닌데 혈기가 왕성하니까 내가 맞고 저 사람들이 틀렸다는 생각이 강해서 혼자 갇혀있었다. 시야가 좁아질 수밖에 없고 마음은 늘 불편했다. 그때 그 시기가 아무리 젊음을 되찾을 수 있다고 해도 지금의 제가 좋다"고 밝혔다.

그는 "30대 때는 조금씩 덜어냈다. 20대에 부족했던 나를 조금 덜어내서 괜찮나 싶었더니 30대 후반에 또 흔들리더라. 아직 제가 너무 젊지만 숫자가 바뀌면서 덜어내다 보니 지금까지 오게 됐고 지금 또 나아가는 과정이 아닌가 싶다"고 털어놨다.

가장 큰 고민에 대해서는 "시간이 지나며 알게 되는 게 많아지는데 단순히 아는 것과 가슴으로 이해하는 건 다른 것 같다"며 "가슴으로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는 것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배우로서 잘 늙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것이 얼굴에 고스란히 보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