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철, 4년 만에 슈퍼 6000 클래스 정상 등극

입력2020년 11월 29일(일) 21:51 최종수정2020년 11월 29일(일) 21:51
정의철 / 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엑스타 레이싱의 정의철이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마지막 경기에서 포디움에 오르며 시즌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엑스타 레이싱도 정의철의 챔피언 등극에 힘입어 팀 챔피언이 됐다.

정의철은 28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대회 8라운드 레이스에서 2위(41분15초892)에 올랐다. 예선 2위로 유리한 위치에서 출발한 정의철은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과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 사이에서 순위를 끌어올리느냐 밀려나느냐의 싸움을 벌였다. 사고로 인해 경기가 멈췄다가 다시 시작되고, 또 다른 사고로 인해 세이프티카(SC)가 들어와 서행하는 등 정의철이 순위를 지키기 힘든 상황들이 있었다. 하지만 2위 자리를 지켜내는데 성공하며 22점을 추가해 합계 103점으로 챔피언에 등극했다.

힘겹게 레이스를 마치고 시즌 챔피언을 확정 지은 그는 서킷을 돌며 차 안에서 눈물을 흘렸다. "믿기지 않아 무전으로 '점수 계산 제대로 된건가요?'하고 두 번을 다시 물어봤다. 축하의 인사를 들으며 2016년 종합 우승 이후, 고전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고, 눈물이 났다"는 것이 그의 말이었다. 이어 "오늘은 결코 잊을 수 없는 행복한 날"이라고 말했다.

정의철이 시즌 챔피언에 올랐던 것은 4년 전인 지난 2016년이었다. 엑스타 레이싱에서 활약하며 자신뿐 아니라 소속팀까지 챔피언에 올려놨다. 하지만 그 후 정의철과 엑스타 레이싱은 고전을 면치 못하며 정상으로 복귀하지 못했다. 정의철이 마음 고생을 했던 시간들이었다. 오랜 기다림과 도전 끝에 정의철은 정상을 탈환했고, 그의 활약에 힘을 얻은 엑스타 레이싱도 4년 만에 팀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하며 환호했다.

이날 8라운드 레이스에서는 김재현이 1위(41분15초819)를 차지해 시즌 2승을 기록했다. 3위(41분16초259)는 7라운드에 이어 황진우의 몫이었다. 7라운드 우승으로 챔피언 경쟁에서 앞서나갔던 노동기(엑스타 레이싱)는 8라운드에서 15위가 되면서 최종 5위(95점)로 시즌을 마무리 했다. 3연속 시즌 챔피언 제패를 노렸던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은 9점을 추가해 최종 100점, 3위로 마감했다.

금호 GT1 클래스에서는 명승부가 펼쳐진 끝에 정경훈(비트알앤디)이 챔피언의 영광을 안았다. 이날 열린 8라운드에서 정경훈은 예선 1위로 폴포지션을 차지해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 챔피언 자리를 놓고 다투던 오한솔(서한 GP)이 4위, 한민관(비트알앤디)이 15위였다. 오한솔을 따돌리며 챔피언 타이틀을 쉽게 얻나 하려던 때 한민관의 극적인 추월쇼가 시작됐다. 무려 11대를 앞지르며 3위 자리까지 바짝 추격해 정경훈을 긴장시켰다. 남은 랩이 좀 더 있었다면 더욱 박진감 있는 장면이 연출될 번 했다. 끝내 1위 자리를 지키며 '폴 투 윈'에 성공한 정경훈은 합계 118점으로 시즌 챔피언이 됐다. 지난 2018년부터 3연속 시즌 종합우승을 달성하는 괴력을 선보였다. 금호 GT2 클래스에서는 시즌 챔피언이 박동섭(위드모터스포츠)으로 이미 결정 난 상황이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한 끝에 정용표(부산과학기술대학교 레이싱팀)가 39분53초590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BMW M 클래스 4라운드 결승에서는 김효겸(광주 H모터스 레이싱)이 시즌 종합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29일 열린 결승전(12랩)에서 김효겸은 26분39초393으로 3위에 입상했다. 시리즈 포인트를 16점 추가해 합계 64점이 되면서 시즌 챔피언에 올랐다. 이날 4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한상규(V8)는 26점을 추가해 합계 63점으로 턱 밑까지 추격했지만 챔피언의 주인공이 되지는 못했다.

레디컬 컵 코리아 4라운드 레이스 결승(14랩)에서는 10대의 나이로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 입단한 차세대 드라이버 김규민이 27분40초990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시즌 2승을 챙겼다. 시즌 챔피언은 김현준(73점)이 차지했고, 세 번의 경기에 출전해 2승을 챙긴 김규민은 최종 4위(52점)로 실제 레이스 데뷔 시즌을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빈센조'→'모범택시', 다크 히어로의 이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빈센조', '모범택시'가 …
기사이미지
"엄마 안 보내면 돼" 故 이현배, 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DJ DOC 이하늘의 동생이자 그룹 …
기사이미지
'부산→전주' 국내 영화제들,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