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쇼' 측 "12월 1일 결방, 업텐션 비토 코로나19 확진 여파" [공식입장]

입력2020년 11월 30일(월) 12:47 최종수정2020년 11월 30일(월) 12:47
업텐션 비토 / 사진=티오피미디어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더쇼'가 그룹 업텐션 비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파로 결방된다.

30일 SBS MTV 음악프로그램 '더쇼'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12월 1일 생방송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던 '더쇼'는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에 따라 결방된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해 아티스트 및 스태프 보호 차원에서 결방을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비토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비토는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비토는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통보를 받기 전까지 '음악중심'과 '인기가요'에 출연해 가요계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