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전종서 "영숙 연기할 때 래퍼 재키와이 노래 자주 들어"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1월 30일(월) 18:25 최종수정2020년 11월 30일(월) 18:25
전종서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콜' 전종서가 래퍼 재키 와이 노래를 들으며 영숙을 떠올렸다고 알렸다.

30일 전종서는 넷플릭스 '콜' 온라인 라운딩 인터뷰를 진행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극 중 과거에 살고 있는 영숙 역은 전종서가, 현재에 살고 있는 서연은 박신혜가 연기했다.

'콜'에서 서연을 통해 자신의 끔찍한 미래를 알게 된 영숙은 점점 미쳐가며 파격적이고 충격적인 연쇄살인마로 변모한다. 여느 스릴러 영화에서 등장하는 연쇄살인마, 사이코패스지만 전종서의 영숙은 독보적인 느낌이었다.

이에 대해 모티브를 두거나 참고가 된 연기가 있냐고 묻자 그는 "따로 참고했던 작품이나 캐릭터가 없었다. 그냥 저는 영숙 캐릭터가 독보적이기를 바랐던 것 같다"며 "어떤 걸 참고했다기보다 그냥 본능적임에서 나올 수 있도록 노래를 많이 들었던 것 같다. 여성 래퍼 중에 재키 와이라는 사람이 있는데 그 사람 노래를 많이 들었던 것 같다. 어떤 면에서 영숙과 비슷하다고 느껴서"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