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현 선수협 사무총장, 판공비 관련 의혹 입장 표명…사퇴 의사 밝혀

입력2020년 12월 01일(화) 16:40 최종수정2020년 12월 01일(화) 16:40
사진=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로고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김태현 사무총장이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1일 사무총장 판공비 사용 관련 입장문을 내놓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 매체에서는 "선수협 고위 간부가 판공비를 현금으로 받아 사용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어났다.

이에 김태현 사무총장은 "2020년 4월경 법인카드로 제공되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해달라고 신청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 "'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이 가능하지 않나'라고 단순하게 생각했다. 그 자체가 제 무지함에서 비롯됐음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현금 사용기간 동안 불필요하게 발생된 세금에 대해서 원상 복구를 해놓겠다"면서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은 없지만, 다시 한번 사용한 부분을 검토한 뒤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 발견 시 원상 복귀를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태현 사무총장은 끝으로 "제 무지와 무책임 속에 비롯된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동건에 대해 철저히 확인 후, 발견된 금전적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고 원상 복귀한 후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사퇴 의사를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