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코로나19 확진, 최근 '유스케' 녹화…"가요계 또 비상" [종합]

입력2020년 12월 02일(수) 07:32 최종수정2020년 12월 02일(수) 07:32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이 최근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며 가요계가 또다시 긴장감에 휩싸였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이하 위에화)는 1일 공식 SNS를 통해 "에버글로우 이런(왕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두 사람의 확진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는 "이런이 최근 주변 지인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보건 당국에 신고해 검사를 받았으며 1일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함께 숙소를 쓰고 있는 에버글로우 멤버들 또한 같이 검사를 진행했고, 이 중 시현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4명은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위에화는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 예정이다. 확인이 되는 대로 이상이 있을 시 후속 조처 및 추가 동선 조사를 실시하겠다"며 "양성 판정을 받은 이런 시현은 방역 당국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며 음성으로 나온 다른 멤버들과 밀접 접촉 직원들 역시 2주간 자가 격리 예정"이라고 전했다.
에버글로우 / 사진=DB

문제는 에버글로우가 지난 11월 24일 KBS2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했다는 점이다. 이런이 확진 판정을 받은 건 1일이지만, 코로나19 확진자였던 지인을 접촉했던 날짜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녹화에는 에버글로우 외에도 틴탑, 거미, 주현미, 김현철 등이 출연했다. 더욱이 에버글로우는 프로그램 진행자인 유희열과 밀착 인증샷을 찍기도 했다.

앞서 지난 11월 30일에는 업텐션 멤버 비토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져 가요계 전반에 비상이 걸렸다. 비토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여러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는 음악방송에 출연했던 것. 이에 다수의 아티스트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같은 그룹 멤버인 고결을 제외한 대부분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렇듯 한 차례 한숨을 돌렸던 가요계지만, 에버글로우가 또다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비상 상황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새롬 사과 "홈쇼핑 중 SBS '그알' 언급,…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새롬이 홈쇼핑 진행 도…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아이돌 브랜드 평가 1위…
기사이미지
김순옥 이어 임성한 복귀, 브라운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순옥 작가에 이어 임성한 작가가 돌…
기사이미지
"큰 실수를 했다"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기사이미지
UFC 포이리에, 맥그리거에 2R TKO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더스틴 포이리에가 코너 맥그리거를 꺾…
기사이미지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문제로 갈등…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과 조망권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