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탑 측 "에버글로우와 동선 안 겹쳐, 코로나19 검사 받을 예정" [공식입장]

입력2020년 12월 02일(수) 09:40 최종수정2020년 12월 02일(수) 09:40
틴탑 / 사진=티오피 미디어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과 함께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했던 그룹 틴탑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틴탑 소속사 티오피 미디어 측은 2일 스포츠투데이에 "지난 1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쪽의 연락을 받았다. 틴탑은 에버글로우와 겹치는 동선은 없었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아직 못 받은 멤버들 역시 오전에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1일 에버글로우 측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이하 위에화)는 공식 SNS를 통해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두 사람의 확진 소식을 알렸다. 이에 따르면 최즌 주변 지인 확진 소식을 전해 들은 이런은 보건 당국에 신고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이런과 함께 숙소를 쓰고 있는 에버글로우 다른 멤버들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그중 시현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4명의 멤버는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으나 2주간 자가 격리를 할 예정이다.

문제는 에버글로우가 지난달 24일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임했다는 점이다. 이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함께 나온 출연진과 스태프들이 줄줄이 검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