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2골' 파리 생제르맹, 맨유에 3-1 승리

입력2020년 12월 03일(목) 09:12 최종수정2020년 12월 03일(목) 09:12
네이마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파리 생제르맹(PSG)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완파했다.

PSG는 3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5차전에서 맨유를 3-1로 제압했다.

PSG는 3승2패(승점 9, +3)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맨유에 1-2로 졌던 아픔도 깨끗이 되갚았다.

맨유는 3승2패(승점 9, +6)로 조 선두를 지켰지만, 2위 PSG와 3위 라이프치히(3승2패, 승점 9, -2)와의 승점 차가 없어지면서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PSG는 경기 시작 7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킬리안 음바페의 슈팅이 맨유 수비수의 몸을 맞은 뒤 흘렀고, 이를 네이마르가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32분 아론 완-비사카의 패스를 받은 마커스 래쉬포드가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전반전은 양 팀이 1-1로 맞선 채 끝났다.

이후 후반전 중반까지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먼저 균형을 깬 팀은 PSG였다.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마르퀴뇨스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2-1을 만들었다. 맨유는 설상가상으로 프레드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는 악재까지 겹쳤다.

유리한 고지에 올라선 PSG는 후반 추가시간 네이마르의 쐐기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경기는 PSG의 완승으로 종료됐다.

한편 같은 조의 라이프치히는 바샥셰히르를 4-3으로 제압했다.

라이프치히는 조 3위에 자리하며 16강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바샥셰히르는 1승4패(승점 3)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은 최근 코로나19에서 회복했지만, 경기 명단에서 제외돼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른 충격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기사이미지
'경이로운 소문' PD "인기 예상 No…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기대작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
기사이미지
'손흥민 시즌 10호 도움' 토트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