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성 맹활약' 오리온, 현대모비스 꺾고 3연승 질주

입력2020년 12월 03일(목) 20:51 최종수정2020년 12월 03일(목) 20:51
이대성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고양 오리온이 울산 현대모비스를 격파했다.

오리온은 3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와의 홈경기에서 72-67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오리온은 9승7패를 기록하며 4위에 자리했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8승7패로 5위에 머물렀다.

이대성은 16득점 6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맹활약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제프 위디와 이승현은 각각 12득점, 김강선은 11득점을 보탰다.

현대모비스에서는 숀 롱이 20득점 15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날 경기는 양 팀이 대형 트레이드 이후 처음 만나는 경기로도 관심을 모았다. 다만 트레이드 핵심 선수들은 부진했다. 오리온 이종현은 2득점 4리바운드, 현대모비스 최진수는 1득점 5리바운드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오리온은 1쿼터 위디의 연속 득점과 이대성의 외곽포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2쿼터 김민구의 3점슛으로 응수하며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오리온은 여러 공격 루트를 활용해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40-33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경기는 후반 들어 더욱 치열해졌다. 현대모비스가 추격하면, 오리온이 다시 달아나는 경기 양상이 이어졌다.

결국 승부가 결정된 것은 4쿼터였다. 오리온은 4쿼터 중반 현대모비스의 연이은 3점슛에 역전을 허용했지만, 이승현과 위디의 득점으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리드를 지킨 오리온은 72-67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