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나 21득점' 삼성생명, 신한은행에 대승…3위 도약

입력2020년 12월 03일(목) 21:08 최종수정2020년 12월 03일(목) 21:08
사진=여자프로농구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삼성생명이 신한은행을 격파하고 3위로 올라섰다.

삼성생명은 3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의 홈경기에서 78-6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5승5패를 기록한 삼성생명은 3위로 도약했다. 반면 신한은행은 4승5패가 되며 4위로 내려앉았다.

박하나는 3점슛 3방을 포함해 21득점을 기록했고, 윤예빈은 13득점을 보탰다. 김보미는 11득점, 배혜윤은 10득점 8어시스트로 제몫을 했다.

신한은행에서는 김단비가 21득점 11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삼성생명은 2쿼터까지 삼성생명에 38-35로 근소하게 앞서 나갔다. 하지만 3쿼터부터 서서히 점수 차이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반면 신한은행은 3쿼터 도중 심판 판정에 항의한 정상일 감독이 연이은 테크니컬 파울로 퇴장을 당하는 악재가 겹쳤다.

이후 삼성생명은 계속해서 점수 차이를 벌리며 15점차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