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코로나19 확진 여파 ing…임영웅·영탁→박명수 '음성' [종합]

입력2020년 12월 04일(금) 07:18 최종수정2020년 12월 04일(금) 07:18
이찬원 코로나19 확진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TV조선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연예계가 비상이다. 밀접 접촉자들이 많은 탓에 방송 프로그램 녹화 취소, 라디오 DJ의 불참 소식이 연이어 들려왔다.

3일 이찬원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문제가 된 것은 그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 학당'에 출연하며 밀접 접촉자가 다수 발생하게 된 것.

이에 TV조선 측은 "이찬원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아티스트, 스태프, 직원들 모두 코로나 검사 및 격리를 안내하고 있다"며 "자제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동안 폐쇄 하는 등 고강도 선제적 대응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임영웅, 영탁, 장민호 및 스태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임영웅, 영탁, 장민호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TV조선 상암동 사택은 폐쇄됐다.

이 과정에서 '아내의 맛'이 '뽕숭아학당'과 합동 촬영을 진행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관련 출연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및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황이다. 이에 이휘재, 박명수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 외에도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가 같은 방송인 서장훈, 이적 등이 자가 격리에 들어가야 했다.

서장훈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만일의 경우를 고려해 오늘 녹화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라며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병원 검사와 자가격리를 하고 회사는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하며 대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직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지만 연예계 전반적으로 드리운 코로나19 확산의 여파에 비상등이 켜진 상황이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인 '아내의 맛'은 제작진 및 출연진이 코로나19를 받기 위해 녹화가 취소됐다. 또 박명수가 출연하는 '라디오쇼', 붐이 진행하는 '붐붐파워' 등 DJ들이 자리를 비우며 일일 DJ가 급하게 투입됐다.

이후 박명수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5일 예정된 채널A '개뼈다귀' 녹화를 취소했다. 이처럼 확산 여파가 지속된다면 방송가 올스톱을 야기할 수도 있는 상황. 이에 관계자들의 시름이 모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새롬 사과 "홈쇼핑 중 SBS '그알' 언급,…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새롬이 홈쇼핑 진행 도…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아이돌 브랜드 평가 1위…
기사이미지
김순옥 이어 임성한 복귀, 브라운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순옥 작가에 이어 임성한 작가가 돌…
기사이미지
"큰 실수를 했다"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기사이미지
UFC 포이리에, 맥그리거에 2R TKO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더스틴 포이리에가 코너 맥그리거를 꺾…
기사이미지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문제로 갈등…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과 조망권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