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과 같은 스타일리스트' 서장훈, 코로나19 음성 판정 [공식입장]

입력2020년 12월 04일(금) 10:21 최종수정2020년 12월 04일(금) 10:21
서장훈 코로나19 음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방송인 서장훈이 코로나19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

4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공식입장을 통해 서장훈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밝혔다.

소속사는 "서장훈은 지난 3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병원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를 했으며 검사 결과 서장훈과 스타일리스트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당사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지며 연예계 전반적으로 비상등이 켜졌다. 함께 출연했던 박명수, 이휘재, 장영란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이찬원과 같은 스타일리스트를 둔 서장훈, 이적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다. 이에 서장훈 측은 예정됐던 '아는형님' 녹화 불참을 알리며 "만일의 경우를 고려해 녹화에 참여하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