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김태진 "자가격리 중인 박명수와 통화, 답답한 마음 표출"

입력2020년 12월 04일(금) 11:34 최종수정2020년 12월 04일(금) 11:34
라디오쇼 박명수 김태진 / 사진=KBS 쿨 FM 라디오쇼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 자가격리로 '라디오쇼'에 불참, 김태진이 대신 근황을 전했다.

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방송인 김태진이 박명수의 빈 자리를 채웠다.

이날 김태진은 "박명수를 대신해 제가 왔다"면서 라디오 오프닝을 진행했다.

이어 김태진은 "스페셜 DJ를 맡게 됐다. 많은 분들이 소식을 접하셨게지만 황당한 분들이 계실 것 같아 설명한다. 박명수가 무증상 코로나 확진자와 녹화를 했다. 어제 급하게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밀접접촉자기 때문에 보건 당국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당분간 제가 진행하게 됐다. 박명수가 아픈 게 아니라 쾌차하라는 말을 하기가 좀 그렇다. (박명수도) 답답하실 것이다. 그래도 재충전하길 바란다. 개인적으로 통화를 했을 때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여러모로 답답한 마음을 느꼈다"고 당부했다.

앞서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박명수 역시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와 관련 KBS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박명수가 이날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으러 갔다"고 밝혔다. 이후 박명수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