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 한지민 "남주혁, 어리지만 성숙한 친구…연기 열정 많아"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2월 04일(금) 15:10 최종수정2020년 12월 04일(금) 15:24
조제 한지민 남주혁 / 사진=BH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한지민이 드라마 '눈이 부시게' 이후 영화 '조제'로 두 번째 호흡하게 된 남주혁의 연기관을 칭찬했다.

4일 한지민은 영화 '조제'(감독 김종관·제작 볼미디어) 화상 인터뷰를 진행하며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지민은 드라마 '눈이 부시게' 이후 영화 '조제'를 통해 다시 한번 재회하게 된 남주혁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한지민은 "남주혁과는 '눈이 부시게'를 마친 후에도 소통을 많이 해왔다. '눈이 부시게' 출연진끼리 워낙 팀워크가 좋아 김혜자 선생님과 만남도 주기적으로 한다. '눈이 부시게' 현장에서 봤던 남주혁 배우의 모습이 굉장히 솔직하고 연기에 대한 열정이 많다. 질문도 굉장히 많다. 내가 가르칠만한 입장은 아니지만 내 생각을 미흡하게나마 전달했을 때 귀담아 듣고 연기 이야기 나누는 것을 굉장히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친구임에도 성숙한 지점이 있다. 여러 방면으로 호기심이 많고 박학다식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남주혁이 오히려 제게 알려준 것들이 많았다. 관계 속에 쌓인 것이 많다보니 '조제'를 촬영하면서 서로가 말하지 않아도 편한 사이가 됐다. 제가 불안하고 어려워하는 숙제들을 들어주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 호흡적인 부분에서 배려를 많이 하는 친구다. 편하고 감사하게 촬영을 했다"며 돈독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와 ‘영석’(남주혁)이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극중 한지민은 자신만의 세계에 사는 조제 역을 맡아 매 순간 변하는 캐릭터의 내면을 섬세한 눈빛과 표정으로 완성해냈다.

'조제'는 10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반민정 2차 가해' 조덕제, 억울함 호소했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조덕제와 반민정의 …
기사이미지
'프듀' 잊은 대기업 CJ의 횡포, 매…
기사이미지
장성규, 부정청탁 혐의 피소…'양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부정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