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의 망신, 박미선 분노→홍록기 사칭 해프닝까지 [ST이슈]

입력2020년 12월 04일(금) 16:04 최종수정2020년 12월 04일(금) 16:27
철구 / 사진=철구 개인 방송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BJ 철구의 도 넘은 외모 비하 발언으로 언급된 연예인들이 불쾌감을 가감없이 토로했다. 논란이 일파만파로 퍼지며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뿐만 아니라 홍록기 사칭 SNS 계정까지 등장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3일 BJ애교용은 철구에게 "홍록기 같다"고 그의 외모를 언급했다. 이에 철구는 "아니 박지선은 XX세요"라며 "여러분들이 계속 홍록기 닮았다고 하니까 그렇다. 대한민국 사람들 특성상 휩쓸리기 쉽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방송 시청자들은 철구의 故 박지선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철구는 "박지선 얘기한 것 아니다. 박미선 얘기한 거다"고 반박했다.

해명에도 비난이 지속되자 철구는 결국 "제가 너무 생각없이 말한 것 같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해명에도 논란은 계속해서 확산됐다.
박미선 홍록기 / 사진=DB

박미선은 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BJ 철구의 기사 사진과 함께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 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후 홍록기로 추정되는 한 SNS 계정은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 엄청 와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하, 뭔데 이건 또"라는 글을 게시했다. 해당 문구를 보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홍록기 본인이 쓴 글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으나 사칭 계정으로 확인됐다.

홍록기 소속사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한번사는 인생 홍록기답게'라는 트위터 계정은 "사칭 계정이다. 본인이 아니라 한다. 계정 자체가 없고 트위터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에서 철구 팬으로 추측되는 이들이 박미선에게 악플을 달아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했다. 결국 박미선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앞서 철구는 군 입대 전 욕설, 논란 등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징계를 받았으며 군 복무 중에는 원정도박 의혹에 휩싸이는 등 논란을 일삼아왔다. 이번 외모 비하 발언 역시 세상을 떠난 고인의 이름을 들먹였을 뿐만 아니라 박미선 본인의 분노까지 자아낸 상황이다. 이에 철구가 다시 한 번 입장을 표명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반민정 2차 가해' 조덕제, 억울함 호소했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조덕제와 반민정의 …
기사이미지
'프듀' 잊은 대기업 CJ의 횡포, 매…
기사이미지
장성규, 부정청탁 혐의 피소…'양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부정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