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옛 동료' 크리스 영, 텍사스 단장에 선임

입력2020년 12월 05일(토) 11:09 최종수정2020년 12월 05일(토) 11:09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과거 박찬호의 동료였던 크리스 영이 텍사스 레인저스 단장으로 선임됐다.

텍사스는 5일(한국시각) 구단 SNS를 통해 "영을 신임 단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영은 2000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입단했다. 이후 텍사스로 이적해 2004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04년 7경기에 출전해 3승2패 평균자책점 4.71로 가능성을 타나낸 영은 이후 2005년 풀타임 선발로 활약하며 12승7패 평균자책점 4.26으로 두 자리 승수를 달성했다. 당시 박찬호와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영은 이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뉴욕 메츠, 시애틀 매리너스,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활약했다. 2007년 내셔널리그 올스타에 선정되며 리그 정상급 투수로서의 위용도 뽐냈다.

영은 2017년 은퇴 후 2018년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서 수석 부사장으로 근무하며 자신의 행정 능력을 드러냈다. 결국 텍사스 단장으로 선임되며 텍사스로 복귀했다.

영은 "나는 (텍사스 구단의 연고지) 댈러스 출신으로 텍사스에 뿌리를 둔 사람"이라며 "내가 얼마나 특별한 기회를 얻었는지 알고 있다. 존 부사장,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과 함께 팀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새롬 사과 "홈쇼핑 중 SBS '그알' 언급,…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새롬이 홈쇼핑 진행 도…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아이돌 브랜드 평가 1위…
기사이미지
김순옥 이어 임성한 복귀, 브라운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순옥 작가에 이어 임성한 작가가 돌…
기사이미지
"큰 실수를 했다"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기사이미지
UFC 포이리에, 맥그리거에 2R TKO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더스틴 포이리에가 코너 맥그리거를 꺾…
기사이미지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문제로 갈등…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과 조망권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