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원, 탁구 꿈나무 위해 후원금 500만 원 전달

입력2020년 12월 06일(일) 11:23 최종수정2020년 12월 06일(일) 11:23
서효원 / 사진=적십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탁구 국가대표 서효원(한국마사회)이 미래의 탁구 국가대표를 꿈꾸는 14살 소녀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500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회장 신희영, 이하 적십자)는 지난 11월11일 예체능 특기를 가진 저소득층 아동·청소년을 발굴, 지원하는'이뤄, 드림(DREAM) 캠페인'을 론칭하고, 어려운 가정상황 때문에 탁구 국가대표의 꿈을 이루기 힘든 14살 소녀를 첫 번째 대상으로 선정해 현재까지 대국민 모금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서효원은 지난 11월, 대상자를 응원하고 캠페인을 홍보하는 영상 메시지를 제작해 적십자에 전달한바 있다. 서효원은 당시, 2020 국제탁구연맹(ITTF) 파이널스에 참가하여 쉴 틈 없이 경기를 치르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대상자를 위한 애정과 관심을 멈추지 않았다.

서효원은 "응원영상으로 먼저 인연을 맺게 된 대상자에게 더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었다. 후원을 결심했고 큰 진심을 담아 전달했다"며 "대상자와 비슷한 나이 때 했던 고민들이 공감돼 마음이 더 쓰였고, 캠페인이 종료 되어도 지속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서효원이 전달한 후원금은 탁구 국가대표 꿈을 꾸는 대상자의 재능·특기 발전 지원 및 대상자 가족의 긴급 주거, 생계 지원 등에 사용된다.

적십자는 "서효원 선수의 선행은 연말․연초 국민들의 나눔 참여에 큰 귀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재능이 있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포기하는 청소년들이 없도록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