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택 전 두산 구단주 대행, 제23대 KBO 총재 선출

입력2020년 12월 14일(월) 14:59 최종수정2020년 12월 14일(월) 14:59
정지택 총재 / 사진=KB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정지택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이 제23대 KBO 총재로 선출됐다.

KBO는 오늘(14일) 정관 제10조(임원의 선출)에 의거, 구단주 총회 서면결의 결과 만장일치로 정지택 전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을 제23대 KBO 총재로 선출하기로 의결했다.

신임 정지택 총재는 지난 10월13일 KBO 이사회에서 차기 총재 후보로 추천 받은 바 있다.

정지택 총재는 경제기획원, 재정경제원, 통계청, 기획예산처 등에서 공직 활동을 한 뒤 2001년부터 두산 그룹 각종 계열사의 대표를 지낸 경영전문가다.

프로야구와는 2007년 두산 베어스 구단주 대행을 맡으며 처음 인연을 맺은 이후 2018년까지 11년 가까이 구단주대행 역할을 수행했다.

정지택 신임 총재의 임기는 2021년 1월부터이며, KBO는 총재 취임식 및 기자회견 개최 일자를 추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