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FA 오재일과 4년 최대 50억 원에 계약

입력2020년 12월 14일(월) 16:08 최종수정2020년 12월 14일(월) 16:08
오재일 /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FA 오재일을 품에 안았다.

삼성은 14일 FA 오재일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재일은 4년간 계약금 24억 원, 연봉 합계 22억 원(6억+6억+5억+5억), 인센티브 합계 4억 원(매해 1억) 등 최대 총액 50억 원의 조건에 사인했다.

삼성은 지난달 29일 FA 협상 개시 이후 오재일측과 접촉을 시작했고, 꾸준한 논의 끝에 계약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삼성이 외부 FA를 영입한 것은 지난 2017년 11월 강민호와의 계약 이후 약 3년 만이다.

야탑고 출신인 오재일은 지난 2005년 현대 유니콘스 2차 3라운드 지명으로 프로에 입문했다. 이후 히어로즈를 거쳐 2012년부터 두산 소속으로 활약했다.

오재일은 프로 통산 1025경기에서 타율 0.283, 147홈런, 583타점의 성적을 남겼다. 2015년부터 6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중이다. 장타력이 절실한 라이온즈 타선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계약을 마친 오재일은 "제 가치를 높게 평가해주신 삼성 라이온즈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좋은 기억이 많은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돼 설레는 마음이다.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소속팀 두산에 대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오재일은 "제게 기회를 주시고 성장시켜주신 두산 베어스 구단 관계자분들과 김태형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함께 뛰었던 훌륭한 동료들과의 추억과 두산 베어스 팬들의 함성을 평생 잊지 않고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삼성 라이온즈 원기찬 대표이사는 오재일에게 고가의 최신 휴대폰 갤럭시Z 폴드2를 선물했다. 오재일이 아이폰 유저라는 사실을 확인한 원기찬 대표이사가 깜짝 선물을 준비한 것. 오재일은 "그렇지 않아도 삼성폰으로 바꾸겠다고 마음 먹고 있었는데 이렇게 좋은 선물을 받게 돼 너무 기쁘다. 아이폰에서 폴드2로 바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