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한중일 녜웨이핑배 바둑마스터스 우승 차지

입력2020년 12월 23일(수) 23:23 최종수정2020년 12월 23일(수) 23:23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이 중국을 제압하고 녜웨이핑배 바둑마스터스에서 우승컵을 따냈다.

한국은 23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중국 청두시 우허우구 오리엔탈 메리어트 호텔에서 온라인으로 펼쳐진 2020 한중일 녜웨이핑배 바둑마스터스 3라운드에서 중국과 2-2로 동률을 이뤄 대회규정에 의해 우승을 거머쥐었다.

전날 열린 2라운드에서 일본을 4-0으로 꺾은 한국은 21일 일본에게 4-0으로 승리한 중국과의 대결로 우승팀을 가려내게 됐다. 최종 3라운드는 1장전 조훈현 9단vs녜웨이핑 9단, 2장전 이창호 9단vs창하오 9단, 3장전 윤준상 9단vs구리 9단, 4장전 정유진 초단vs우이밍 2단의 대결로 펼쳐졌다.

팽팽한 대결이 예상된 가운데 중국은 구리 9단과 창하오 9단의 승리로 승점 4점을 따냈다. 하지만 한국 역시 조훈현 9단과 정유진 초단이 승리해 중국과 동률을 이뤘고 1장전에서 승리한 한국이 우승팀이 됐다.

2020 한중일 녜웨이핑배 바둑마스터스는 한국, 중국, 일본 3개국에서 각각 4명이 출전해 풀리그로 우승팀을 가려냈다. 한국은 조훈현·이창호·윤준상 9단, 정유진 초단, 중국은 녜웨이핑·창하오·구리 9단, 우이밍 2단, 일본은 다케미야 마사키·야마시타 게이고·고노린 9단, 우에노 리사 초단으로 팀을 꾸렸다.

최종 순위는 승점으로 정해지게 됐다. 각 대국 승자에게 2점, 패자는 0점의 승점이 부여됐다. 이와 별도로 라운드를 승리한 팀은 승점 2점을 추가로 챙겼고 2대2 동률인 경우에는 1점씩 승점을 나눠가졌다.

21일 1라운드 중국-일본, 22일 2라운드 한국-일본, 23일 3라운드 한국-중국의 순서로 같은 순번의 상대와 대결했고, 최종 승점 15점을 획득한 한국이 상위 순번 승리 규정에 의해 우승을 거머쥐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