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광, '누가 뭐래도' OST로 드러낸 발라드 감성

입력2020년 12월 24일(목) 15:23 최종수정2020년 12월 24일(목) 15:27
류지광 / 사진=더하기미디어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류지광이 OST를 통해 발라드 감성을 드러낸다.

KBS1 일일 드라마 ‘누가 뭐래도’ OST 가창 제안을 받은 류지광은 수록곡 ‘외로운 밤 그리운 너’ 녹음을 끝내고 26일 정오 음원을 전격 공개한다.

‘미스터 트롯’에 출연해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로 ‘동굴 저음’이라는 별명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류지광은 트로트 뿐만 아니라 발라드, 성악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려주고 있는 가운데 OST를 통해 발라드 실력을 뽐냈다.

신곡은 ‘어둠은 짙고 짙어져 별빛은 더욱 밝은데 / 그댄 내 곁에 없어 내 맘 쓸쓸하네요 / 먼훗날 만나면 이런 말하고 싶어 / 그리워 그리워서 잊지 못하고 / 아파도 슬퍼도 예쁜 그리움으로 / 지금까지나 살아왔다고’라며 지고지순한 사랑의 심정을 그리고 있다.

피아니스트 김지환의 애수를 담은 듯한 블루지(Bluesy)한 감성의 연주와 류지광의 매력적인 저음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으로 떠난 사람을 그리워하는, 한 남자의 진한 감성을 담고 있는 애틋한 발라드다.

보컬의 사이사이에 기타리스트 김민규의 기타 연주가 세련된 감응을 전한다는 평이다.

수지 ‘나를 잊지말아요’, 유리상자 ‘사랑인가 봅니다’ 등 OST 넘버와 영탁 ‘찐이야’, 조항조&김호중 ‘고맙소’ 등의 성인가요를 넘나들며 대세 작곡가로 자리를 굳힌 작곡팀 알고보니혼수상태가 프로듀싱했다. 베스트셀러 ‘너에게 꽃이다’의 시인 강원석의 ‘외로운 밤 그리운 너’에서 영감을 받아 곡작업을 진행했다는 전언이다.

드라마 ‘누가 뭐래도’는 부모의 이혼과 재혼을 겪은 자녀들이 세상의 편견과 맞서 싸우며 일과 사랑 앞에 닥친 난관을 치열하게 이겨내면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스토리로 전개 중이다.

OST 제작사 더하기미디어 측은 “최근 ‘5호선 여인’, ‘카발레’를 발표하며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류지광이 드라마 OST를 통해 정통 발라더의 매력을 완벽하게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