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상금왕' 고진영, 내일(27일) 귀국

입력2020년 12월 26일(토) 13:16 최종수정2020년 12월 26일(토) 13:16
고진영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년 연속 상금왕에 오른 고진영이 내일(27일) 귀국한다.

고진영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세마스포츠마케팅은 26일 "고진영이 27일 오후 귀국한다"고 알렸다.

지난 11월 LPGA 투어에 복귀한 고진영은 US여자오픈 준우승,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 등 빼어난 성적을 거두며, 단 4개 대회의 성적 만으로 상금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당초 고진영은 미국에 머무르며 1월 예정된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할 계획이었지만, 1월 대회 불참을 결정하고 귀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것으로 계획을 바꿨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종의 미 거둔 '달이 뜨는 강', 나인우 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많고 탈 많았던 '달이…
기사이미지
'강철부대' 박수민, 성추문 의혹 파…
기사이미지
"나라가 부르면 응할 것" 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