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임희정·박지영, 한국토지신탁과 후원 계약

입력2021년 01월 06일(수) 11:01 최종수정2021년 01월 06일(수) 11:01
사진=갤럭시아SM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임희정(20)과 박지영(24)이 한국토지신탁의 후원을 받는다.

한국토지신탁은 5일 임희정, 박지영 프로의 골프단 후원조인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박현경(20)과 기존의 김민선5(25)를 비롯해 한국 여자프로골프의 두 대표선수를 영입함으로써 창단 1년 만에 국내 여자골프 강팀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코레이트타워에서 진행된 이번 조인식은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감안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으며 마스크 착용, 띄어앉기, 환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15분 간 약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후원 계약으로 임희정과 박지영은 한국토지신탁 로고가 표기된 모자와 의류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서는 등 기업 및 브랜드 홍보대사로 적극 활동하게 된다. 두 선수가 지금껏 보여준 실력과 앞으로의 잠재 가능성이 높게 평가돼 영입이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토지신탁은 대외이미지를 제고하고 고객 접점을 넓히기 위한 홍보전략의 일환으로 지난 해 골프단을 창단했다. 올해도 실력과 대중성을 겸비한 선수들로 구단을 꾸려 고객들에게 기업과 브랜드를 적극 홍보하겠다는 목표다.

신규 영입된 임희정은 2017년 '박세리주니어챔피언십' 초대우승자로서 2018년 KLPGA에 입회, 2019년에는 KLPGA 신인 중 유일하게 메이저 대회를 포함하여 통산 3승을 거둔 KLPGA의 명실상부한 대표 선수다. 2019년 상금랭킹 4위(8억7508만 원), 2020년 상금랭킹 8위(5억2606만 원)에 올랐고, 2020시즌 KLPGA 투어 17개 대회에서 모두 컷을 통과하며 안정적인 실력을 뽐냈다.

박지영은 2014년 KLPGA에 입회해 드림투어 2회, 점프투어 1회 우승으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2015년에는 정규투어 신인왕을 비롯해, KLPGA 통산 2승을 거뒀다. 화려한 경력이 말해주듯이, KLPGA에서 성실함으로 정평이 난 선수다.

임희정은 "지난 시즌 우승이 없어 아쉬웠던 만큼, 더욱 심기일전해 이번 2021 시즌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며 "좋은 성적으로 후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지영도 "지난해 다소 아쉬운 성적을 기록해 쉬는 동안 더욱 컨디션 관리와 연습에 집중했다"며 "최고의 회사에 소속하여 활약하게 된 만큼 최고의 성적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토지신탁 최윤성 대표는 "어느 대회에서든지 우승 가능한 무한한 잠재력의 선수들인 만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현주 "3년간 괴롭힘·회사가 방관" vs 에…
기사이미지
첩첩산중 '킹덤', 공정성 논란→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이그룹 서바이벌 '킹덤'이 여러 구설…
기사이미지
서예지, 이번에는 비행기표 '먹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정현 조종 논란을 시작으로 학…
기사이미지
'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사망…부검 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45RPM 멤버이자 DJ …
기사이미지
'천재소녀' 리디아 고, 3년 만에 L…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천재소녀'가 돌아왔다. 리디아 고…
기사이미지
'슬의생'의 귀환, 시즌 1 명성 이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었던 '슬기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