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35점' 우리카드, 풀세트 접전 끝에 대한항공 제압

입력2021년 01월 12일(화) 21:56 최종수정2021년 01월 12일(화) 21:56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우리카드가 풀세트 접전 끝에 대한항공을 제압했다.

우리카드는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8-25 25-21 28-26 24-26 18-16)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우리카드는 12승9패(승점 35)로 4위를 유지했다. 대한항공은 14승8패(승점 42)로 선두를 지켰지만, 2위 KB손해보험(승점 39)의 사정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알렉스는 35점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나경복과 류윤식은 각각 11점, 하현용은 9점을 보탰다.

대한항공에서는 임동혁이 32점, 곽승석이 20점, 정지석이 18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1세트는 대한항공이 가져갔다. 임동혁과 정지석, 곽승석의 활약으로 리드를 잡은 대한항공은 진지위의 블로킹 2개를 보태며 20-15로 달아났다. 이후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간 대한항공은 1세트를 25-18로 따냈다.

우리카드도 반격에 나섰다. 2세트 들어 알렉스가 위력을 발휘하며 코트의 분위기를 바꿨다. 세트 후반까지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지만, 우리카드는 대한항공의 범실을 틈타 달아난 뒤 하현용의 블로킹 득점을 보태며 2세트를 25-21로 가져갔다.

우리카드의 기세는 3세트에도 이어졌다. 알렉스의 활약이 이어졌고, 나경복도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은 임동혁의 득점으로 응수하면서 세트 후반까지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26-26에서 알렉스의 후위공격과 상대 범실로 2점을 보태며 3세트를 28-26으로 마무리 지었다.

궁지에 몰린 대한항공은 4세트에 힘을 냈다. 임동혁의 공격과 한선수의 서브 득점, 상대 범실로 4-0으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우리카드도 알렉스가 활약하며 곧바로 따라붙었고, 다시 3세트와 같은 듀스 승부가 펼쳐졌다. 두 번째 듀스 승부에서 웃은 팀은 대한항공이었다. 대한항공은 24-24에서 정지석의 연속 득점으로 26-24를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양 팀은 5세트에도 쉽게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대한항공이 먼저 앞서 나가면 곧바로 우리카드가 따라붙었다. 결국 승부를 가린 것은 범실이었다. 우리카드는 16-16에서 상대의 연이은 범실로 2점을 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