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홍인영 母와 설전 "일 크게 만들면 따님도 힘들 것"

입력2021년 01월 14일(목) 13:50 최종수정2021년 01월 14일(목) 13:50
심은진 / 사진=DB, 심은진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심은진이 전승빈의 전 아내인 홍인영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직접 대응했다.

홍인영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14일 심은진의 SNS에 있는 결혼 발표 게시글에 "이혼 일주일만에 해드렸어요. 도망 나왔답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심은진은 "어머니. 여기서 이러시지 마시길 바란다. 할 말이 많으셔도 참을 때가 있는 법인데 여기까지 오셔서 일 크게 만드셔봤자, 따님도 힘드실 거다. 현명한 판단 하시길 바라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 번도 못 뵀던 어르신께 이렇게 말씀드려 죄송하지만 저와는 그만큼 상관없는 일이고, 이미 받아들인 일이니 다른 추측이나 오해를 만드는 발언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는 마음"이라고 했다.

심은진은 "그간의 일들 중 심각했던 일들을 저를 몰랐을 당시 승빈 씨의 일들을 알고 있었던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에게 많은 얘길 들었다"며 "그것들이 밖으러 꺼내어진다면 아마 더 심각한 일들이 발생할 거다. 지금 올리신 글 본인이 삭제해주신다면, 저도 기꺼이 별 문제 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댓글은 삭제된 상태다. 앞서 심은진은 MBC 드라마 '나쁜사랑'에서 만나 인연을 맺은 배우 전승빈과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 부부가 돼다고 알렸다. 이에 전승빈의 전 아내인 홍인영이 SNS에 "2020년 이혼했는데 너무 묘하게 겹치네" 등 이들을 저격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이에 '환승 결혼'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양측 소속사는 "시기 상으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밝혔다. 전승빈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는 "홍인영과 2020년 4월 이혼했지만, 2019년부터 별거하면서 이혼을 준비 중이었다. 심은진과도 이혼 이후에 만난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