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본 사람은 없을 것"…'볼빨간 신선놀음' 4MC, 선입견 없는 쿡방 예고 [종합]

입력2021년 01월 14일(목) 14:50 최종수정2021년 01월 14일(목) 14:54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 문건이 여운혁 감독 / 사진=MBC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본 사람은 없을 겁니다."

14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자리에는 여운혁 감독, 문건이 감독을 비롯해 방송인 서장훈, 김종국, 하하, 가수 성시경이 참석했다.

'볼빨간 신선놀음'은 4명의 '신선 MC 군단'이 다양한 요리를 주제로 기상천외한 레시피를 찾아 전국의 요리 고수를 만나는 프로그램이다. 도전자 중 레시피를 채택받은 우승자에게는 금도끼가 수여된다.

여운혁 감독은 식사를 하며 신선놀음을 하자는 의도에서 프로그램이 탄생했다고 밝혔다. 여 감독은 "제목부터 '볼빨간 신선놀음'이고 출연자들이 신선 역할을 맡고 있다. 기획 의도는 '맛있는 걸 찾아보자는 것'이었다. 현재 코로나 때문에 상황이 안 좋아 일상 속에서 식사를 하는 자유조차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식사를 하는 것조차도 신선놀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장훈 성시경 / 사진=MBC 제공

◆까다롭지만 확고한 금토끼 선정 기준

'볼빨간 신선놀음'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신선이 등장한다. 바로 서장훈, 김종국, 하하, 성시경이 그 주인공이다. 문건이 감독은 '신선'이라는 콘셉트를 설정한 이유에 대해 "입맛이라는 게 각자 다르기 때문에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레시피를 찾고 싶었다. 그래서 '신선'이라는 콘셉트를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신선이 된 4MC들은 확고한 선정 기준을 지녔다. 서장훈은 금도끼 수여 기준에 대해 "저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창의적인 레시피와 우리 모두가 감탄할 만한 맛에 기준을 두고 있다"며 "저희 신선 넷의 입맛을 모두 충족시킨다면 저세상 맛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제가 자격이 있는 게 아니라 그냥 요리를 좋아해서 나오게 됐다. 저는 날마다 선정 기준이 다르다. 그러나 그날의 기준을 벗어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금도끼 4개를 받는다는 것은 통일보다 먼일이 될 것 같다. 염원처럼 되는 게 아니"라며 "제 기분 상태와 서장훈의 입맛을 만족시킨다는 것은 서장훈을 넘어 슬램덩크를 하는 것과 같다"고 전했다.

두 사람에 비해 김종국과 하하는 낮은 선정 기준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종국은 "제 입에 맛잇으면 된다. 다만 그날의 주제와 재료를 바탕에 두고, 얼마나 요리에 집중하고 노력했는지를 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하는 "김종국과 하하에게 맛이 없다면 그 음식은 어마어마하게 심각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종국 하하 / 사진=MBC 제공

◆ 관전 포인트? 4MC '케미'·블라인드 평가

'볼빨간 신선놀음'은 지난 추석 특집 예능으로 선보였던 '볼빨간 라면 연구소'의 정규 편성 버전이다. 정규화된 만큼 돈독해진 '케미'와 특별해진 콘셉트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서장훈은 "요즘 정규 편성이 어려운 시점이고, 정규가 됐다 하더라도 '롱런'하기 쉽지 않다"며 "그런데 저희가 녹화를 해 보니 '케미'가 정말 잘 맞는다. 그래서 어느 녹화할 때보다 마음이 편하다. 아마 저희 프로그램을 한 번 보시면 계속해서 보시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종국 역시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본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관전 포인트 역시 다양하다. 김종국은 "음식, 요리와 상관없이 유쾌한 토크나 사연들도 많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서장훈은 "저희는 블라인드로 레시피를 선정한다. 때문에 누가 출연하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알 수 없다"며 "선입견 없이 오로지 저희 입맛으로만 음식을 평가한다는 게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선을 자처한 4MC는 시청자와 함께 선입견 없는 신선놀음을 즐길 예정이다. 과연 코로나라는 현 시국 속 '볼빨간 신선놀음'이 잠시마나 즐거운 여유를 안겨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볼빨간 신선놀음'은 오는 15일 밤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