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신인왕' 유해란, 골프 꿈나무 육성 위해 1000만 원 기부

입력2021년 01월 14일(목) 16:22 최종수정2021년 01월 14일(목) 16:34
(오른쪽)유해란 / 사진=대한골프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2020년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신인상을 수상한 유해란 선수(SK네트웍스)가 골프 꿈나무 육성을 위한 기금을 대한골프협회에 전달했다.

유해란 선수는 14일 대한골프협회(KGA)를 방문해 "아마추어 시절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프로골퍼 선배들의 선행을 보며 많은 도움을 받았고 이번 기회에 후배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1000만 원을 선뜻 기부했다.

유해란 선수는 지난 2016년 중학교 3학년때 처음 국가대표로 선발돼 2018년까지 활동했으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은메달 획득 및 다수의 국내·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했다.다.

2019년 프로 전향 후, KLPGA 대회인 삼다수마스터즈 대회 2연패를 성공하며 신인으로서 역대 4번째 타이틀 방어 기록을 가지게 됐다. 2020년 KLPGA 신인상과 상금순위 2위를 기록 하는 등 슈퍼루키로서 2021년 시즌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