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조윤희 "임시보호 중인 유기견, 마음 같아선 입양 하고 싶지만"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14일(목) 23:31 최종수정2021년 01월 14일(목) 23:31
조윤희 / 사진=SBS 맛남의 광장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어쩌개' 조윤희가 유기견의 입양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SBS '어쩌다 마주친 그 개'에서는 조윤희, 이연복, 허경환, 티파니가 저녁을 먹으며 임시 보호 중인 유기견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조윤희는 구조한 유기견을 입양보내기 전 무엇을 하고 싶은지 이야기했다.

조윤희는 "사람 손과 품이 이렇게 따뜻하다는 걸 꼭 알려주고 싶다. 많이 안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조윤희는 "마음 같아선 입양을 하고 싶다. 그런데 책임 못질 일을 하면 안 되니까 새 가족을 찾아줄 때까지는 책임을 다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픈 아이들을 많이 봤기 때문에 케어하기와 아이들한테 사랑 주기는 자신있다"면서 미소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큰 실수를 했다"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기사이미지
김순옥 이어 임성한 복귀, 브라운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순옥 작가에 이어 임성한 작가가 돌…
기사이미지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문제로 갈등…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과 조망권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