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성인보다 잘하는 초등부, 김태연·김다현 극찬 속 승리 [종합]

입력2021년 01월 15일(금) 06:20 최종수정2021년 01월 15일(금) 06:20
김태연 임서원 /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트롯2' 김태연이 완벽한 가창력으로 임서원을 이기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 1 데스매치가 펼쳐진 가운데, '초등부' 임서원과 김태연이 맞붙었다.

이날 임서원은 화려한 퍼포먼스의 무대를 선보였고, 김태연은 이태호의 '간대요 글쎄'를 선곡해 감정을 담은 열창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마스터들은 김태연의 무대에 대해 "소름 끼친다. 이를 갈고 나왔다"고 극찬했다.

작곡가는 조영수는 "김태연 양은 평가를 해야 하는데 감상을 하고 빠져든다. 감정이 만들어진 것처럼 안 느껴진다. 너무 놀랍고 신기하고, 단점을 찾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임서원은 집중력이 굉장히 좋은 친구다. 짧은 기간 안에 큰 폭으로 발전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했고, 김태연에 대해서는 "이 노래는 앞 부분만 잘하면 된다. 그 부분을 너무 잘했다. 거기서 끝난 거다. 숨소리가 갈라지는 것처럼 나오는 건 트롯 가수를 하려면 그걸 적당히 써야 한다. 거친 소리를 다듬으면 어른하고 겨뤄도 아무 손색이 없다"고 평가했다.

이렇듯 극찬을 받은 김태연은 11표 몰표를 받으며 임서원을 이기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김다현 김수빈 /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이어 김다현과 김수빈이 맞붙은 초등부 대결도 이어졌다. 김다현은 강민주의 '회룡포'를 선곡해 특유의 감성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맞선 김수빈은 나훈아의 '고장난 벽시계'를 부르며 간드러지는 노래 실력과 밸리 댄스를 접목한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마스터들은 김다현, 김수빈의 무대에 크게 감탄했고 선택을 어려워했다. 장윤정은 김수빈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칭찬했고, 김다현에 대해서는 "마스터 오디션 때 평소 실력에 비해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줘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오늘은 완벽에 가까웠던 것 같다"며 "다른 곳에서 좋은 성적을 받고 왔기 때문에 적응하기 힘들었을 거다. 여태 부족했던 모습을 만회하려고 집중해서 부르는 모습이 보였다"고 극찬했다.

동갑내기인 두 사람의 대결의 승자는 김다현이었다. 성인 못지 않은 실력을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는 '미스트롯2' 초등부의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