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황재균 母 설민경 "아들 운동 반대, 과거 전교 1~2등" [텔리뷰]

입력2021년 01월 16일(토) 05:59 최종수정2021년 01월 16일(토) 00:08
황재균 황정곤 설민경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나 혼자 산다' 황재균의 어머니 설민경이 아들의 운동을 반대했던 이유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야구선수 황재균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황재균은 가족과 함께 골든글러브 수상 기념 파티를 즐겼다. 황재균은 가족을 위해 갈비찜, 떡볶이 등을 요리하며 효자 면모를 보였다.

황재균의 아버지 황정곤과 어머니 설민경은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 출신이다. 황재균은 "두 분 다 국가대표 출신인데 어머니는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였다. 테니스를 하면서 두 분이 만나셨다"고 말했다.

또한 황재균이 야구를 시작하게 된 일화가 공개됐다. 황재균의 아버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아내와 싸워가며 야구를 시켰다. 당시 몇 달을 각방 쓰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어머니는 "운동하는 것도 힘들고, 또 황재균이 전교에서 1~2등을 할 정도로 공부를 잘했다"며 아들의 운동을 반대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아버지는 "그래도 아들이 새벽에 일어나 연습하고 그랬다"며 "내가 시킨 야구를 잘하니 행복하고 듬직하다"고 뿌듯한 심경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