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리그 2020 4개월 간의 대장정 마무리…안산 초대 챔피언

입력2021년 01월 17일(일) 11:22 최종수정2021년 01월 17일(일) 11:22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안산이 '올레티비와 울트라기어가 함께하는 eK리그 2020'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eK리그는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한국e스포츠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아프리카TV가 주관하는 'FIFA 온라인 4' 기반 e스포츠 대회로, 올해 처음 개최됐다. eK리그는 지난해 10월 참가자 모집을 시작으로 16일 아프리카TV 프릭업스튜디오에서 열린 결승전까지 약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eK리그는 대회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K리그 22개 구단의 대표팀을 선발하는 예선전에 총 595팀이 지원했다. 이는 EA챔피언스컵(EACC) 출전권이 주어지는 국내 e스포츠 대회 사상 가장 많은 참가팀수다.

지난해 12월17일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된 조별리그 개막전은 최대 동시접속자수 약 4만3000명, 누적 접속자수 약 80만 명을 기록했으며, 1월16일 열린 결승전은 최대 동시접속자수 약 2만 6000명, 누적 접속자수 약 40만 명을 기록했다.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 eK리그 총 23경기의 누적 접속자수는 약 300만 명으로 집계됐다.

비교적 약체로 꼽혔던 안산은 이번 대회에서 써 내려간 '신데렐라 스토리'를 우승 트로피와 함께 마무리했다. 결승전은 그야말로 명승부였다. 안산은 5판 3선승제로 진행된 결승전에서 상대팀 대전에게 처음 2세트를 내줬지만, 이후 3경기를 연달아 잡으며 '역스윕'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안산은 8강에서 서울 이랜드, 4강에서 포항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서 대전마저 누르며 eK리그의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한편 같은 날 열린 3,4위전에서는 제주가 포항을 3-1로 제압하며 3위를 차지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안산의 eK리그 대표선수 정수창, 김경식, 김유민에게 상금 1000만 원과 함께 제닉스 게이밍 의자, EACC 한국대표 선발전의 오프라인 예선 진출권이 주어졌다. 2위를 차지한 대전에게 상금 500만 원, 3위 제주에게는 상금 200만 원이 전달됐다.

첫 eK리그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연맹은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e스포츠와 협업해 K리그의 팬 베이스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온라인 게임을 통해 축구를 접한 이들이 실제 축구팬이 되고, 축구팬들은 다시 게임을 통해 자신이 응원하는 구단, 선수와의 일체감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는 것이 연맹의 목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