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도움' 토트넘, 셰필드에 3-1 승리…리그 4위 도약

입력2021년 01월 18일(월) 00:48 최종수정2021년 01월 18일(월) 00:48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각)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9승6무3패(승점 33)를 기록한 토트넘은 리그 4위로 도약했다. 반면 셰필드는 1승2무16패(승점 5)로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이날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 교체될 때까지 약 91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리그 6호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100번째 공격 포인트(65골 35도움) 고지를 밟았다.

이날 토트넘은 평소와 다른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 스티븐 베르바인이 공격진에 자리했고, 세르히오 레길론, 탕귀 은돔벨레,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에릭 다이어가 중원에 포진했다. 벤 데이비스와 조 로든, 에릭 다이어는 스리백을 이뤘고, 위고 요리스가 골문을 지켰다.

토트넘은 초반부터 셰필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3분 베르바인의 중거리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전반 5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오리에가 머리로 받아 넣으며 1-0 리드를 잡았다.

오리에의 골을 도운 손흥민은 내친김에 직접 골문을 노렸다. 전반 7분 케인의 스루패스를 받은 뒤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재치 있는 칩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골키퍼를 넘어간 공은 아쉽게 골대를 맞고 밖으로 나갔다. 운이 따르지 않는 장면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흔들리지 않았다. 전반전 내내 경기를 주도하며 셰필드의 반격을 저지했다. 전반 40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케인이 정확한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2-0으로 앞선 채 끝났다.

고전하던 셰필드는 수비 후 역습을 통회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토트넘의 수비에 막혀 별다른 효과를 보진 못했다.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토트넘의 공격이 더욱 날카로워졌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 40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셰필드의 역습을 차단한 뒤 해리 케인이 정확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은 토트넘이 2-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무기력한 전반전을 보낸 셰필드는 후반 들어 반격을 시도했다. 후반 14분 데이비드 맥골드릭이 헤더골을 성공시키며 1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 17분 은돔벨레가 센스 있는 로빙슛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며 다시 3-1로 달아났다. 31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과감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에 막혔다.

이후 토트넘은 2골차 리드를 바탕으로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손흥민이 케인에게 완벽한 패스를 연결했지만, 공은 골대를 넘어갔다. 경기는 토트넘의 완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