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전설' 박지성, 전북 어드바이저 위촉

입력2021년 01월 19일(화) 11:47 최종수정2021년 01월 19일(화) 11:53
사진=전북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이 전북 현대 클럽 어드바이저로 위촉됐다.

전북은 19일 "박지성을 구단 '어드바이저'로 위촉했다"고 발표했다.

박지성은 프로와 유소년의 선수 선발, 육성 및 스카우팅, 훈련 시스템 제시 등에 대한 조언자 역할을 하게 된다.

전북을 통해 K리그와 첫 인연을 맺게 된 박지성 위원은 일본, 영국, 네덜란드 등 빅클럽에서 선수시절 보고 배웠던 노하우와 선진제도를 접목시켜 K리그에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영국과 한국을 오가면서 비상근 어드바이저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앞으로 프로와 유소년 팀의 선수 이적 및 영입 등 일정부분의 테크니컬 디렉터 역할도 겸하게 된다.

박지성 위원은 현역시절 2002년, 2006년, 2010년 세 번의 월드컵에 출전했으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 등에서 활약했다.

박지성 위원은 "K리그에 처음으로 입성하게 돼 상당히 기쁘다"며 "이런 기회를 제공해준 구단에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 전북 현대와 함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위원은 또 "일본, 네덜란드, 영국까지 다양한 리그를 경험하면서 유럽의 선진 시스템들을 많이 보고 배웠고 은퇴 후 공부를 많이 해왔다. 그동안 보고 배웠던 모든 것들을 바탕으로 전북 현대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클럽이 더 튼튼하고 건강하게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허병길 대표이사는 "박지성 어드바이저의 영입은 구단의 프로와 유소년 전반적인 부분에서 세계적인 시스템을 접목, 발전시키고자 이뤄졌다"며 "명문구단으로 가는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 위원은 22일 동계전지훈련이 이뤄지고 있는 남해로 내려가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와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