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신임 전무이사에 박경훈 감독 내정

입력2021년 01월 19일(화) 15:16 최종수정2021년 01월 19일(화) 15:16
박경훈 신임 전무이사 / 사진=KF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최근 공석이 된 전무이사직에 박경훈 감독을 내정했다.

박경훈 신임 전무이사는 오는 27일 대의원총회 승인을 거쳐 전무이사직을 수행하게 된다.

정몽규 KFA 회장은 박 신임 전무이사를 내정한 배경에 대해 "합리적인 성격과 유연한 소통 능력을 갖춰 협회 안팎의 업무를 조율해야 할 전무이사로서 필요한 자질을 두루 갖췄다. 또한 향후 KFA가 추진하는 주요 정책을 잘 이해하는 인물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 신임 전무이사는 선수, 지도자, 교수 등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축구를 입체적이고 객관적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적임자다. 그는 지난 1984년 포항제철에 입단해 1992년까지 활약했다. 또한 성인국가대표팀 멤버로서 1986년 멕시코 대회와 1990년 이탈리아 대회에 출전한 바 있다.

이후 1994년 전남 드래곤즈 수석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제주 유나이티드(2009-2014년), 성남FC(2017년)의 사령탑을 맡았다. 제주 감독이던 2010년에는 K리그 2위를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제주 재임 시절, 선수 개개인의 장점을 조화시키는 '오케스트라 축구'를 표방하기도 했다.

박 신임 전무이사는 협회 내부 사정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17세 이하(U-17) 남자 대표팀 감독을 맡아 2007년 국내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 참가했다. 2017년에는 KFA 기술위원으로 위촉돼 한국축구 발전에 이바지했다. 더불어 전주대학교 축구학과 교수로서 후진 양성과 축구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