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사위 윤석민 "프로 골퍼 변신, 진지한 도전하고파"(아내의 맛)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19일(화) 22:44 최종수정2021년 01월 19일(화) 23:32
김수현 윤석민 김예령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아내의 맛' 전 야구선수 윤석민이 프로 골퍼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배우 김예령의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윤석민은 "대부분 은퇴하고 나서 지도자가 되거나 한다. 그런데 이왕 취미로 즐길 거면, 진지한 도전이 멋있게 느껴져 (골퍼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예령은 "사위 윤석민이 남들보다 운동 DNA과 특출나다"며 "그중 승부욕이 놀랄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폼 하나조차 100% 완벽하게 될 때까지 한다. '어떻게 사람이 저렇게 할 수 있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윤석민은 "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김수현이 1년 정도 양보해 줘서 할 수 있게 됐다"며 아내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