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라이브' 김숙, 대상 수상 비하인드 "이경규에 미리 축하 인사" [종합]

입력2021년 01월 22일(금) 21:03 최종수정2021년 01월 22일(금) 21:03
김숙 / 사진=KBS2 연중라이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연예대상' 김숙이 대상 수상 비하인드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의 '연중 초대석' 코너에는 '2020 KBS 연예대상'의 주인공인 방송인 김숙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그날 이휘재 씨가 90도로 인사하면서 이경규 씨한테 미리 축하드린다고 했다. 저도 그걸 듣고 이경규 씨한테 미리 축하드린다고 말했다"고 했고, 이휘재는 "그날 철통 보안이었다. 담당 PD가 대상 트로피를 본인의 차 트렁크에 숨겨뒀다. 저는 다들 이경규 씨가 대상이라고 해서 저도 그런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숙은 "이름이 불릴 줄 몰랐는데 제 이름이 나오길래 너무 놀랐고, '진짜 얘기를 안 해주는구나' 생각했다. 그 어떤 누구도 언질을 주지 않아서 너무 놀랐다"며 "대상 이후에 달라진 점이 없다. 대상 받고 대기실에서 나오는데 복도에 아무도 없더라. 트로피를 들고 빈 복도를 걸었다. 꽃다발도 오늘 처음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상 수상소감 도중 송은이에게 안마의자를 선물하겠다고 밝힌 김숙은 "골치 아프게 됐다"며 "유재석 씨가 저에게 안마의자를 선물해 주겠다고 해서 송은이 씨 집 주소를 적으려고 했는데 실패했다. 아직 결론이 안 나고 있다. 송은이 씨가 놓을 자리가 없어서 좀 기다리라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또 이영자 씨가 재작년에 대상 받고 난 후에 다음날 제가 갖고 싶어 하던 여행용 가방을 선물로 주셨다"며 "저도 선물을 해야 하는데 송은이 씨 선물의 절반 정도로 금액을 정해주셨다"고 덧붙였다.

현재 여러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김숙은 오랫동안 사랑받은 비결에 대해 "프로그램이 들어오면 진짜 내가 좋아하는 건지 본다. 여행을 좋아하니까 여행 프로그램, 집 보는 걸 좋아하니까 집 보는 프로그램을 한다. 제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