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LPGA 투어 개막전 2R 공동 3위…선두는 다니엘 강

입력2021년 01월 23일(토) 09:35 최종수정2021년 01월 23일(토) 09:35
전인지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전인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 달러) 둘째 날 순위를 끌어올렸다.

전인지는 23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 솎아내며 6언더파 65타를 쳤다.

이로써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단독 선두 다니엘 강(미국·13언더파 129타)에 4타 뒤진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지난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LPGA 투어 3승째를 따낸 이후 우승 소식이 없는 전인지는 이번 대회에서 2년3개월 만에 우승 타이틀에 도전한다.

이날 1번 홀에서 첫 버디를 잡은 전인지는 전날 트리플 보기를 범했던 6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첫 날 실수를 만회했다.

후반에는 10번과 13번, 15번, 17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으며 순항을 이어갔다.

한편 다니엘 강에 이어 넬리 코다(미국)가 11언더파 131타로 2위에 올랐고, 전인지와 함께 가비 로페스(멕시코)가 공동 3위에 랭크됐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박희영이 2언더파 140타로 공동 14위, 허미정이 이븐파 142타로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