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박준면 "기자 출신 남편, 첫 만남에 뽀뽀하고 결혼"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23일(토) 22:42 최종수정2021년 01월 23일(토) 22:42
아는형님 박준면 / 사진=JTBC 아는 형님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아는형님' 배우 박준면이 남다른 연애담을 펼쳐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원작 '사랑과 영혼'을 기반으로 한 뮤지컬 '고스트'의 주연 배우인 배우 주원, 아이비, 박준면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이날 박준면은 파격적인 사진을 공개하며 "나를 놀리는 걸 너무 좋아해서 사진을 저장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준면은 "기자 출신 남편이 현재 JTBC에서 방영 중인 금토드라마 '허쉬'의 원작 소설 '침묵주의보'를 쓴 작가"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5살 연하의 남편에 대해 "기자 시절 인터뷰를 했다. 그날 이후 3번 만나고 한 달 만에 결혼했다. 인터뷰 하는 날 뽀뽀했다. 원래 뽀뽀하면 결혼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어 "밥 먹고 술 마시고 술김에 뽀뽀를 했다"면서 "그때 40살이었는데 남편이 결혼하자고 해서 그냥 했다. 남편은 후회하는 것 같다. 나는 좋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