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웅인 '날아라 개천용' 종영 소감 "무한 애정과 응원 감사"

입력2021년 01월 24일(일) 09:40 최종수정2021년 01월 24일(일) 09:40
정웅인 / 사진=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정웅인이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3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연출 곽정환) 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의 판을 뒤엎는 정의구현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지며 큰 사랑을 받았다.

정웅인은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사랑과 응원 덕분에 '날아라 개천용' 촬영을 즐겁고도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작품과 배우 정웅인을 향한 무한 애정을 보내주시고 응원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작품들로 찾아뵐 테니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모두 건강하시길 바란다"며 시청자들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정웅인은 극중 엘리트이자 야망 많은 대검 부부장 검사 장윤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자신의 명예와 성공을 위해 엘리트 그룹 내에서 서울시장의 사위이자 무력한 검사로 조용히 눈치만 보던 장윤석은 점점 정치판을 알고 난 후 가진 자들의 약점을 쥐고 흐름을 주도하며 권력을 장악하게 되는 인물이다.

극의 초반에는 원수처럼 사사건건 부딪히던 박삼수(정우성), 박태용(권상우)과 후에는 긴밀히 협조해 원하는 것을 얻어내며 야망과 인간미가 한데 어우러진 매력적인 캐릭터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정웅인은 특유의 카리스마로 캐릭터와 상당한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긴장감을 더했고 반전을 선사하기도 하며 작품의 인기에 일조했다.

한편 정웅인은 김선호 박호산 등 믿보배 배우들이 출연하는 연극 '얼음'에서 활약 중이며 애플TV '파친코'(Pachinko)에도 캐스팅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