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손아섭 = 땡 오래된 고향친구 안보현까지 전화 연결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24일(일) 19:28 최종수정2021년 01월 24일(일) 19:28
손아섭 / 사진=MBC 복면가왕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손아섭이 MBC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 땡으로 출전한 사람의 정체가 손아섭으로 공개됐다.

이날 1라운드 세 번째 무대는 ‘얼음’과 ‘땡’ 듀엣 대결이었다. ‘얼음’과 ‘땡’은 버즈의 ‘가시’를 남성답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불렀다.

더원은 '땡'을 운동선수 출신으로 추측했고 현영은 1990년대 활동했던 미스터 투 멤버로 예상했다.

‘땡’ 지인 안보현은 전화 연결을 통해 "오래된 고향 친구고, 고향은 부산"이라는 힌트를 줬다.

그리고 대결 결과는 ‘얼음’ 승리였다. ‘얼음’은 2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땡’은 박상민 '하나의 사랑'을 부르며 가면을 벗었고, 정체는 손아섭으로 드러났다.

손아섭은 "프로 야구 선수라는 큰 자리에 있어서 자부심이 있고, 후배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선배가 되도록 겸손하고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