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친모 아들 이제 33세, 내가 형이라는 것 알고 좋아했다더라"(동상이몽2)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25일(월) 23:21 최종수정2021년 01월 25일(월) 23:21
전진, 류이서 /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전진이 친모의 아들을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21년 만에 생모를 만나는 전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전진은 생모를 만나기 전 3번째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전진은 "방송을 보시고 방송국에 연락이 왔다. 생모한테서"라고 전했다.

엄마는 "만나면 하고 싶은 말 다 해라"고 당부했다.

전진은 "솔직히 할 말이 없다. 예전에 만났을 때 다 했다. 그분이 그때는 얘길해도 이해 안 갈 것 같아서 말 못 한 걸 이번에 말씀해주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진은 "당시에 (친엄마) 아이 때문에 연락을 안 했는데 그 아이가 이제 33세라더라. 그만큼 시간이 흐른 거다. 아들한테도 이야기를 했다더라. 그 아들이 놀라면서 좋아했다더라. 그래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제 의도가 이런 거였는데 13년이나 걸렸다"고 돌이켰다.

전진의 3번째 엄마는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격려했다.

스튜디오에서 전진은 "엄마 아들이 예전에도 저를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더라. 최근에 제가 형이라는 걸 알고 좋아했다더라"고 부연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정 지킬 것"…함소원, ♥진화와 관계 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
기사이미지
"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그룹…
기사이미지
승리, 폭행교사 부인→CCTV 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