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1352억 원에 SK 와이번스 인수…3월 중 정식 출범

입력2021년 01월 26일(화) 11:21 최종수정2021년 01월 26일(화) 11:48
인천행복드림구장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신세계그룹이 SK 와이번스 야구단 인수를 공식 발표했다.

신세계그룹은 26일 "SK 와이선브 프로야구단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KBO 한국프로야구 신규회원 가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신세계그룹은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신세계그룹이 인수하는데 합의하고, 관련 MOU를 체결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날 주식회사 SK텔레콤으로부터 주식회사 SK 와이번스를 1352억8000만 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SK 와이번스의 보통주식 100만주(지분 100%)와 SK 와이번스가 사용 중인 SK텔레콤 소유 토지 및 건물(야구연습장 등)을 모두 인수한다.

인수 금액 1352억8000만 원은 주식 1000억 원과 토지 352억8000만 원으로 이뤄진다. 양 기업은 26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오는 2월23일 본계약을 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의 이마트는 SKT가 보유하고 있는 SK 와이번스 지분 100%를 인수하게 되며,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한다. 또한 코칭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과 프론트 역시 100% 고용 승계해 SK 와이번스가 쌓아온 인천 야구의 헤리티지를 이어간다.

양측은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인천광역시 등과의 협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한 최대한 빠르게 구단 출범과 관련된 실무 협의를 마무리하고 오는 4월 개막하는 2021 KBO 정규시즌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신세계그룹은 이미 창단 준비를 위한 실무팀을 구성했으며, 시즌 개막에 맞춰 차질없이 준비를 이어갈 것이다. 더불어 구단 네이밍과 엠블럼, 캐릭터 등도 조만간 확정하고, 3월 중 정식으로 출범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00년 창단한 SK 와이번스는 4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포함, 21년 동안 8번이나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명문 구단이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김광현을 포함해 김원형, 박경완, 최정 등 국내 최정상급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