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이천 베어스파크서 스프링캠프 시작

입력2021년 01월 26일(화) 11:39 최종수정2021년 01월 26일(화) 11:53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오는 2월1일부터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캠프 인원은 김태형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 14명, 선수 43명 등 총 57명이다. 외국인 선수들은 입국 후 자가격리가 끝나면 곧바로 캠프에 합류한다.

1차 캠프는 2월1일부터 2월18일까지다. 선수단은 베어스파크 실내구장을 최대한 활용해 기술 연마와 전술 훈련, 웨이트트레이닝에 집중한다.

이후 2월19일 울산으로 이동해 다음날부터 2차 캠프를 시작한다. 투수와 야수들은 이곳에서 각각 라이브 피칭, 배팅을 소화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린다.

3월부터는 본격적인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다. 우선 3월1일, 3일 문수구장에서 KT와 두 차례 맞붙는다. 3월6-7일에는 창원에서 NC를 상대한다. 이후 3월11일과 14일 키움(이상 고척), 3월17일 LG와의 연습경기를 끝으로 2021시즌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