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김예령, 딸 김수현과 고강도 운동…윤석민 폭풍 지적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26일(화) 22:12 최종수정2021년 01월 26일(화) 22:14
김예령 김수현 윤석민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아내의 맛' 김예령이 딸 김수현과 화보 촬영에 돌입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배우 김예령과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의 화보 촬영 준비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예령은 "회사에서 폭력 아동 피해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기부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며 "이번에 딸 김수현과 함께 화보를 찍게 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화보 촬영을 위해 고강도 운동에 돌입했다. 사위 윤석민은 쉴 새 없이 운동을 이어가는 김예령, 김수현을 지켜보다 "둘 다 이상하다"며 자세를 지적했다.

또한 김예령은 손자들이 야구선수 출신 윤석민의 피를 물려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들이 아빠를 닮아 운동을 잘하냐"는 질문에 "큰아이는 던지기를 잘하고, 작은아이는 치는 것을 잘한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